로그인 회원가입 ID/PW찾기 사이트맵
공개상담
HOME > 상담실 > 공개상담
마이크 내려놓는 현역 최고령 송재익 캐스터 이제 시청자로
2020-11-22 2
국내 현역 최고령 축구 중계 캐스터인 송재익(78) 캐스터가 50년 동안 잡아 온 마이크를
내려놓고 시청자로 돌아간다.송 캐스터는 21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
리그2 2020 27라운드 서울 이랜드와 전남 드래곤즈의 시즌 최종전에서 마지막 중계방송
을 했다.1970년 MBC 아나운서로 방송을 시작한 송 캐스터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부터
2006년 독일 월드컵까지 6회 연속 월드컵 본선 중계를 해 중장년 축구 팬에게는 익숙한 인
물이다.1998년 프랑스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한일전에서 한국이 역전 결승 골을 뽑아내
자 "후지산이 무너지고 있다"는 인상적인 멘트를 남기기도 했다.중계를 마친 송 캐스터는
자신의 50년 해설 인생을 되돌아봤다.그는 "MBC에서 30년, SBS에서 10년을 일했다. 68
세까지 축구 중계를 했다"며 "그 뒤에는 쉬면서 다시 중계할 거라고는 생각을 못 했는데,
지난해에 한국프로축구연맹에서 연락이 와 다시 하게 됐다"고 설명했다.많은 경기를 중계
했던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경기로 한국의 월드컵 4강 진출 신화를 이룬 2002년 한일 월
드컵 스페인전을 꼽았다.120분 연장 끝에 0-0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5-3으로 한국 대
표팀이 극적인 승리를 챙긴 스페인과의 혈투는 대다수의 축구 팬이 잊지 못하는 경기다.
개인정보보호방침 영상정보처리기기운영방침